전입신고 확정일자 받아야하는이유

전셋집을 구해 이사를 앞두고 있다면 전입신고 확정일자를 해야하는데요, 오늘은 세입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로 어떻게 하는지 또 어디에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자세히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전세 세입자에게는 사전에 집을 구할 때부터 꼼꼼히 잘 확인하고 임대할 집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음에 드는 집을 찾았을 때에는 등기부등본, 건축물대장을 발급받아 집의 소유주, 근저당이 설정되어 있는지를 확인하고 보증금 반환에 문제가 없는 곳으로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다음 입주를 할 때에는 전입신고 확정일자를 받아두어야 하는데요. 그 이유는 만일에 대비 보증금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혹시라도 집주인이 문제가 생겨 집이 경매로 넘어갈 경우 대항력을 갖추지 못하면 보증금에 대한 권리가 없어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죠. 따라서 전셋집을 계약하고 잔금을 치르고 입주할 때에는 전입신고 및 확정일자를 받아야 합니다. 우선 전입신고를 먼저 진행해야 합니다. 새로운 곳으로 이사하는 경우 관할기관에 신고를 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사하면 우선적으로 빠르게 신고하는 것이 유리하고 아까도 언급했듯이 전입신고를 해두어야만 만약 집이 경매로 넘어갈 경우에 보증금에 대해 보장받을 수 있는 장치가 됩니다.또한, 전세금 대출을 받거나 월세 세액 공제를 받을 때에도 전입신고는 필수 조건입니다. 전입신고는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날을 시작으로 14일 이내에 진행해야 하며 신고는 이사한 곳의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됩니다. 이 때 세대주의 신분증과 도장을 지참하여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신청서가 있는데 인적사항과 전입지, 전출지에 대한 정보와 전입자의 인적사항을 적으면 됩니다. 만약 관할주민센터로 방문이 어렵다면 인터넷으로도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정부24 사이트에 접속해 진행하면 되는데 공인인증서가 필요합니다.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메인 화면에 있는 전입신고로 들어가 절차에 따라서 진행하면 되죠.다음 순서로 확정일자를 받아야 합니다. 그래야만 집의 보증금에 대해 대항력을 가질 수 있습니다.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라 확정일자를 받은 임차인은 경매나 공매의 경우에도 후순위보다 우선변제권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해당 동사무소에서 계약서의 여백에 도장을 찍어주는데 이때 계약서에 찍히는 날짜가 확정일자라고 보시면 됩니다. 확정일자는 계약서를 작성했다면 이사 하기 전이라도 진행할 수 있는데요, 이때 본인의 신분증이 필요하고 확정일자 발급하는 비용으로 600원이 발생하죠. 인터넷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며, 대법원 인터넷등기소를 통해서 진행하면 됩니다. 정부24와 마찬가지로 본인의 공인인증서가 있어야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지금까지 전입신고 확정일자에 대해 알아봤는데 처음 하시는 거면 아마 위 내용을 알아도 잘하는 것인지 맞는 것인지 걱정이 되는데요. 2021년 하반기부터는 집주인이나 공인중개사가 의무적으로 하도록 제도가 바뀐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진행하는 보증금반환보증제도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데 이때 정해진 기간이 있고 보증료가 필요한데요, 기회가 되면 위 내용에 대해 다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행복주택 입주자격 

+ Recent posts